Chaboom – Dance Lyrics (feat. Errday Jinju)

뭘 해야되는지 몰라 난
까먹었어 내 평범한
하루 일상이 어땠는지
기억조차 없이
까마득히 옛날 같기만 해
뭘 잃은지는 알아 난
내가   사랑하던   사람과
함께 꿈꾸던 희망이
뚫린   주머니 사이로 몽땅 새나가
버스 창가 머리를   살짝 기대어
생각해 두근대던 기대와
무턱대고 믿었던 미래가
날 어디로 데려온지 봐봐
창 밖에 쟤들은 다 어디를 갈까
뭘 하러가 뭘 해야되는지 알까
따로 설명회 같은게 있는 걸까
그저 난 아는 척 고개를 끄덕여 봐
두둠칫 두둠칫 두둠칫
리듬을 탔지 난
두둠칫 두둠칫 두둠칫
춤추겠지만
적당히 남들 장단에 맞췄지
누가 자유롭겠어 남의 눈치
흘러가는대로 그렇게 왔지
오래 오래동안 난
상처가 쌓여 굳어진 피딱지
대체 어디서부터 잘못됐지
해독제는 항상 독에서 찾지
고뇌 고뇌했지만
돼지머리 돼지머리
돈을 꼽아 해보려 한거지 밥벌이
춤을 췄지 춤을 췄지
한자리 할 꿈에 두둠칫 두둠칫
비위 맞췄지 구역질이 나도
비행기 태워 눈도장 박자고
했던 일들이 자괴감이 돼
밤 잠도 안오네
난 뭘 위해 춤췄던 걸까
이빨을 너무 털어 레진한 옥수수
우두두두두두두
다들 너무 빠른데 나만 왕가위 영화
비둘기 후두두두두두
다 날아가버렸지
내가 꿈을 쫒아가는 동안 다
다 떠나가버렸지
내가 사람에 치이는 동안 다
이제 나에게는 아무도 없지
한강 다리 위 춤을 추지
이젠 꺼리낌이 없지
한강 다리 몸을 던지지
아무 미련 없이 떠나가야지
어차피 춤일랑 실컷 추었으니까
아무도 몰랐겠지 왜 그런지
괜찮아 죽으면 다 이뻐질테니까
아무 욕심 없이 떠나가야지
친구들 엄마 아빠 보고 싶겠지만
아무도 몰라줬던 이 인생도
괜찮아 춤일랑 실컷 추었으니까